×

기념일유형

조문화환 결혼화환 개업화분 승진선물 생일축하 아기탄생 사랑고백 결혼기념일 전시/연주회 회갑/고희

종류별상품

축하화환 근조화환 동양란 서양란 관엽화분 공기정화식물 꽃바구니 꽃다발 꽃화병 플라워박스 프리미엄플라워 고급분재

가격별상품

4만원대 5만원대 5~8만원대 8~10만원대 10만원이상

고객 사용후기

사용후기를 작성해 주시면 500마일리지를 드립니다

  • 33 2022-07-19
    • ★★★★★
    • 빠른배송 감사합니다
    •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.
    •  taich****
    • 고객님, 안녕하세요. 플라워119입니다.
      믿고 이용해주시고, 후기 남겨주셔서 감사합니다.

      주문주신 상품 만족하셨다고 하시니, 저희가 더 열심히 일하는데 있어 큰 힘이 됩니다. 감사합니다. 뱅갈고무나무는 무늬와 잎이 아름다운데다가 공기정화능력까지 지닌 착한 나무입니다. 이런 멋진 뱅갈고무나무가 받으신분께도 고객님께도 좋은 일들을 가져다 주면 좋겠습니다. 

      늘 정성을 다하는 플라워119가 되겠습니다. 감사합
  • 28 2020-10-30
    • ★★★★★
    • 신속
    • 신속하게 배달이 되어서 감사합니다
    •  ljly****
    • 같이 있기 피곤한
      떼쟁이 연인이나 친구를
      슬금슬금 피하고 싶은 건 당연한 심리입니다.
      그런 사람과 시간을 오래 보내면 영혼이 폭삭 늙는
      기분이 드니까요. 부족한 자존감을 위로로 채워주느라
      감정 노동도 하게 되고요. 어리광 많은 본모습 때문에
      깊은 관계를 맺지 못할까 걱정이라면 그 본모습을
      내 힘으로 개선하겠다고 결심하세요. 우린 그럴
      수 있는 어른이고, 그 일을 할 수 있는 건
      본인밖에 없으니까요.
      - 최
  • 24 2020-07-14
    • ★★★★★
    • 좋아요
    • 사무실 이사한 친구에게 보냈습니다~!
    •  mediw****
    • 아무리 친밀한 사람이어도
      드러내기 싫고 침범당하기 싫은 부분은
      분명히 존재한다. 지구와 달과 태양도 우리가
      상상할 수 없는 긴 시간 동안 한결같이 공전과
      자전 거리를 유지하며 돌고 있다. 그 거리를
      유지하는 일은 오랜 시간을 함께하기 위한
      그들만의 규칙이었을 것이다. 하물며
      길어봐야 백 년도 채 함께하지 못하는
      인간의 사랑은 어떨까.
      - 김혜령의《불안이라는 위안》중에서 -
      잘 아는 사이일수록 적당한 거
  • 20 2020-03-31
    • ★★★★★
    • 거래처 선물입니다
    • 거래처 선물입니다. 잘 받았다고 하네요
    •  ctc82****
    • 백일장을 마치자마자 중국집엘 들렀다
      식탁 위엔 달랑 한 그릇의 짜장면
      (중략)
      푹 고개를 숙이고 터벅거리던 귀갓길
      하루를 공친 어머니와 낙방 소년이 아직도
      손을 잡고 걷는다 비록 낙방은 하였으나
      해마다 오월이면 그날로 돌아가서
      슬픔이 이 길을 걷는 보람인 줄도 모르겠다고
      손택수 作 <백일장과 짜장면> 중
      어렷을적 백일장에 가면. 짜장면을 먹었던 기억이
      났어요. 그때 먹었던 짜장면은 지금의 맛과 달랐던것
  • 16 2020-01-03
    • ★★★★★
    • 거래처선물입니다
    • 받는분이 아주 좋아했어요 강추합니다
    •  ctc82****
    • 제가 사는 마을 흐르는 냇물에 
       버들치나 피라미나 메기가 함께 살기를 바라는 
       까닭은 사람은 혼자 살 수 없을 뿐만 아니라 
       사람만 모여서도 살 수 없다는 것을 
       뒤늦게나마 깨우쳤기 때문입니다. 
      공생의 길, 상생의 길이 인류와 
       모든 생명체가 살아남을 
       유일한 길이라고 
       믿습니다. 
       윤구병의《가난하지만 행복하게》중에서 -
      어제 대한외국인을 봤는데 바로 상생이란 단어가나왔어요.
      올해도 우리나라가
꽃으로 고객을 행복하게, 자연을 닮은 플라워디자인
상호명: (주)플라워119꽃배달서비스 | 대표자 : 김창중 | 주소 : 0677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27 화훼공판장 본관 2층 12-11 | 사업자번호 : 214-87-31122 | 팩스번호 : 02-3471-6788 | 통신판매업신고 : 2004-서울서초-03699 | 개인정보책임자 : 김창중 | 쇼핑몰보증보험가입확인

Copyright ⓒ FLOWER119.INC All rights reserved 상품사진을 포함한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제 98호에 의거 보호받고 있습니다